본문 바로가기
인사/일상다반사

서른 다섯살, 행복하자!

by ♥︎♥︎ 해이나 ♥︎♥︎ 2021. 1. 1.
반응형

2021년 1월 1일이다.

오후 1시까지 늘어지게 늦잠을 자고 일어나서, 청소를 하고 영화도 한 편 보고... 오늘의 기분을 기록해두기 위해 블로그에 글을 쓴다. 시간이 어찌나 빠른지... 20대의 시간은 20km의 속도로 가고, 30대의 시간은 30km로, 40대의 시간은 40km로 간다는 팀장님의 말이 떠오른다. 정말 그런 것 같다. 뭘 제대로 한게 아무것도 없는데 벌써 서른 다섯이라니. (아이고ㅜㅜ) 

 

잘 가라 2020 반가워 2021

 

이제 더 이상 나이 먹는 일이 유쾌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2020년은 나에게 너무 힘들었던 한 해라... 지난 해를 보내는 게 그렇게 아쉽지는 않다. 완전히 질려버렸나 보다. 사람과 상황이 하루 아침에 쉽게 바뀌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다시 시작하는 기분으로 새해에는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바라 본다. 

 

안녕 서른 다섯의 나, 올해에는 부디 행복하자!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