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블리윤자매/육아는템빨

[민화샵] 달력 만들기 DIY 놀이키트

by ♥︎♥︎ 해이나 ♥︎♥︎ 2021. 2. 2.
반응형

오늘도 우리 윤자매와 엄마표 미술~* 지난 번에 아이들과 함께 시계를 만들었는데 예쁘고 실용적인 놀이키트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그래서 이번에는 달력 만들기에 도전해보기로 했다.

 

 

내가 애정하는 놀이키트 브랜드 민화샵의 제품이다. 

 

 

민화 탁상 만년 달력만들기

COUPANG

www.coupang.com

 

구성품은 초간단! 민화샵의 달력만들기는 목재완구로 MDF 전개도(조립키트)와 종이 달력 2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설명서를 보고 따라하면 하나도 어렵지 않다. 

 

 

먼저 MDF 도안을 색칠한 뒤에 판에서 분리해 준다. 역시 취향 다른 자매~ 첫째 하요미는 달력부터 오리고, 둘째 소요미는 도안부터 분리한다. 사실 달력만들기의 주활동은 색칠이라고 생각해서 채색을 권해 보았으나 둘다 생각이 없는 듯 하다. 언제까지나 놀이는 즐거우면 OK 굳이 하고 싶지 않는 활동을 매뉴얼대로 따라 할 필요는 없다.

 

 

도안을 모두 분리했다면 조립을 시작한다. 고정판 두개를 겹쳐서 튼튼하게 만들어 준 다음 집, 달력 거치대, 장식을 맞는 구멍에 잘 꽂아주면 된다. 그 후 점선에 맞게 오린 종이 달력을 순서대로 모아서 집과 달력 거치대 사이에 끼운다.

 

 

지붕에 색이 없는 것이 심심해보였는지 하요미는 지붕과 굴뚝을 색칠해 주었다. 시계도 보고 달력도 볼 줄 아는 하요미는 날짜에 맞게 1월 달력을 끼우고 이제 며칠 더 지나면 2월로 바꾸어야 한다고 나에게 설명한다. 요즘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사는 엄마보다 더 날짜를 잘 아는 거 같다.

 

 

둘째 소요미는 아직 날짜 개념이 없어서 달력이 별로 흥미가 없는 듯 하다. 달력 종이를 끼우면 소요미에게는 아마도 예쁜 쓰레기가 되려나? ^^; 도화지를 사이즈에 맞게 잘라 끼우니 멋진 액자가 완성되었다. 

 

 

민화 탁상 만년 달력만들기

COUPANG

www.coupang.com

 

이번에는 마음에 드는 모양인지 종이를 가지고 책상으로 가서 뭔가 슥슥 그리더니 다시 가져온다. 웃고 있는 소요미가 그려져 있다. 엄마에게 주는 선물이라고 한다. (꺄아 +ㅁ+) 나도 선물이 마음에 쏙 들어서 액자에 끼워 책꽂이 앞에 놓아 두었다. 볼 때마다 기분이 좋다.

 

시간도 오래 걸리지 않고 만드는 방법도 어렵지 않아 다소 어린 연령도 보호자의 도움을 받으면 충분히 만들 수 있는 민화샵 달력만들기이다. 날짜 개념이 생겨 달력을 볼 줄 안다면 더 흥미로운 활동이 가능하지만, 달력을 볼 줄 모른다면 사진이나 그림을 끼워 액자로 사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달력 or 액자 프레임이다. 오늘의 엄마표미술도 성공~!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