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블리윤자매/육아는템빨

집콕놀이 추천, 종이인형 꾸미기

by ♥︎♥︎ 해이나 ♥︎♥︎ 2021. 4. 19.
반응형

지난 주에 회사 연구원님과 판교에서 미팅을 했다. 연구원님이 아이들과 함께 놀이하면 좋을 것 같아서 구입했다며, 선물을 하나 주셨다. (나는 준비한 게 하나도 없는데...OTL) paper dolls 라고 적혀있는 종이인형 스티커 꾸미기였다. 참고로 이 놀이키트는 북유럽 다이소라고 불리는 "플라잉타이거 코펜하겐"에 가면 구입할 수 있고, 그 매장은 판교 현대백화점 4층에 입점해 있다. 

 

 

자석나라 마리와 조이의 시크릿 옷장 패션 코디인형 역할놀이

COUPANG

www.coupang.com

 

열어보지 않아도 아이들이 좋아할 수 밖에 없는 아이템이다. 연구원님은 우리 회사에 근무하기 전에 미술학원 선생님 이셨다고 한다. 역시 아이들 마음을 정말 잘 아시는...! 놀이 키트를 보자마자 우리 하요미, 소요미의 즐거워하는 표정이 떠올라서 기분이 좋았다.

 

 

작은 조각들이 있어 3세 미만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한다. 아이들과 놀이하기 전 미리 뜯어서 구성품을 살펴 보았다.

 

 

알록달록한 9개의 종이 인형과 (그런데 왜 모두 손을 잡고 있을까?) 8장의 스티커로 구성되어 있다.

 

 

종이 인형은 앞뒤가 다른 색상이라 양면으로 모두 꾸밀 수 있다. 눈만 그려져 있는 것도 있고, 수염만 달려있는 것도 있다. 얼굴이 없지만 충분히 익살맞은 종이인형들이다.

 

 

스티커는 총 8장인데 4장은 얼굴을 꾸밀 수 있는 다양한 눈, 코, 입, 귀, 수염 등이 그려져 있고, 나머지 4장은 옷, 스카프, 신발 등의 패션아이템이 그려져 있다. 오~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아 +_+ 고이 모셔두었다가 주말이 되어 "짠!" 하고 종이인형들을 꺼냈다.  

 

 

손을 잡고 있는 것은 꾸밀 때 불편해서 가위로 모두 분리해 주었다. 

 

 

눈도 붙이고, 코도 붙이고, 썬글라스도 씌우고~ 옷 스티커는 모양에 딱 맞게 붙이는 것이 쉽지 않았다. 이 부분이 조금 아쉽다. 

 

 

종이 인형은 색상이 정말 다양해서 초록색 얼굴, 노란색 얼굴, 검정색 얼굴도 꾸며볼 수 있었다. 보통 하얀 도화지에 사람을 그리게 되면 우리는 자연스럽게 얼굴을 '살색'으로 색칠하게 되는데 그런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상상할 수 있어서 좋았다. 아이들은 나무 무늬의 종이 인형을 "나무 사람" 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스티커 또한 실사와 일러스트가 다양하게 혼합되어 있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

 

 

자석나라 마리와 조이의 시크릿 옷장 패션 코디인형 역할놀이

COUPANG

www.coupang.com

 

종이 인형이 9개라서 나도 3개를 꾸며 보았다. 스티커를 붙이다가 어려운 부분(?)이 생겼을 땐, 아이들에게 질문했다. "엄마는 여기 어떤 눈을 붙여야 예쁠지 잘 모르겠어." 라고 말하면, 아이들이 어울리는 스티커를 골라 주었다. 특히 검정 사람은 스티커를 붙여도 잘 보이지 않을 것 같아 어떤 옷을 입혀줄 지 고민이 되었다.

 

 

그냥 검정 옷을 입은 것으로 하고 단추로 포인트를 주었다. 아이들에게 쿠키인형 같다고 칭찬받았다 ㅋㅋ 앞뒤를 모두 꾸민다고 가정하면 총 18번의 기회가 있다. 그래서 처음에 생각보던 것보다 훨씬 오랫동안 놀이할 수 있었다. 

오랜만에 인형 옷입히기는 나에게도 힐링이었다. 놀이를 하다가 어렸을 적 친구와 했던 종이인형 놀이가 떠올랐다. 나 어렸을 때 동네 문구점에서는 8절 도화지 정도 크기에 인형 옷입히기 페이퍼를 팔았었다. 그걸 사다가 일일이 가위로 오려서 역할놀이를 하고 놀면 하루가 훌쩍 가곤 했다. 그러고 보니 우리 아이들이 딱 그 나이대가 되었다. 추억의 인형 옷입히기 요즘도 있는지 모르겠다. 찾아보고 조만간 구입해서 함께 놀아야 겠다.

반응형

댓글0